2022.8.8 월 08:26
> 뉴스 > 사회.지역이슈
     
[주요]=충북 혁신도시 78명 특별공급 이중 혜택
전국 9곳 혁신도시 종사자 특공 혜택 2천명, 송언석 의원 "자신들의 배 불리는 이기적인 행태"
2021년 09월 27일 (월) 06:00:14 진천뉴스 kcpphs@hanmail.net
   

전국 9개 혁신도시에서 근무하고 있는 종사자 2천여 명이 아파트를 특별공급 받고도 기숙사에서 생활하면서 이중혜택을 본 사실이 드러나 향후 적지 않은 논란을 예고하고 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송언석(경북 김천) 의원이 각급 공공기관들과 한국부동산원에서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현재 혁신도시로 이전한 60곳의 공공기관이 기숙사를 운영 중이다.

이 과정에서 해당 기숙사에 입주한 직원 7천769명 중 2천24명이 특별공급 아파트 청약 당첨자인 것으로 확인됐다. 기숙사에 입주한 직원 4명 중 1명이 특별공급 아파트를 당첨 받은 셈이다.

혁신도시별로 보면, 기숙사에 거주 중인 특별공급 아파트 당첨자는 전남이 649명으로 가장 많았고, 강원 421명, 경남 227명, 부산 163명, 울산 158명, 대구 157명, 경북 102명, 충북 78명, 전북 69명 등이다.

78명의 확인된 충북 진천·음성 혁신도시 내 이전기관별로 이중혜택 종사자를 보면 먼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의 경우 51명의 기숙사 입주자 중 33.3%인 17명명이 아파트 특공을 받았다.

또 정보통신정책연구원도 91명의 기숙사 입주자 중 28.6%인 26명이 아파트 특공이었고, 한국가스안전공사는 58명 중 17.2%인 10명이 특공이었다.

여기에 한국고용정보원은 9명중 4명(44.4%), 한국소비자원 76명 중 21명(27.6%)이 기숙사와 특공을 동시에 선택한 이른바 '꿩 먹고 알 먹고 족(族)'인 것으로 드러났다.

앞서 송 의원의 이번 분석은 혁신도시로 이전한 공공기관 112곳 가운데 국회 자료요구가 가능한 공공기관 76곳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나머지 공공기관 36곳까지 조사하면 특별공급 아파트를 당첨 받고 기숙사에 거주하는 공공기관 직원들의 수는 훨씬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송 의원은 "특별공급의 기회가 없는 신규 직원을 위한 기숙사에 특별공급 아파트를 분양받은 직원이 입주하는 것은 청년들의 기회를 빼앗아 자신들의 배를 불리는 이기적인 행태"라며 "정부는 혁신도시 특별공급 아파트를 받은 공공기관 직원이 기숙사에 입주하지 못하도록 강력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진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진천뉴스(http://www.ji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주요]=충북도내 최초 진천군 전용서
[주요]=진천군보건소-노인복지관, 건
[주요]=진천군, KAIST 진천 인
[진천]=광혜원파출소, 3회 연속 베
[주요]=송기섭 진천군수, 정부예산
[주요]=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 "결식
[진천]=진천중, 생거진천 인공지능(
[진천]=진천경찰서 교차로 횡단보도
[주요]=진천군, 인구 증가 대비 폐
[주요]=2022년 전국혁신도시(지구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진천군 진천읍 상산로 55-2 | 전화 010-5433-0391 | Fax 043-533-7101
제호 : 진천뉴스 | 등록번호 : 충북아00051 | 등록일 : 2010.12.28 | 발행인ㆍ편집인 : 박홍수 | 편집국장 : 손근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근무
Copyright 2010 진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i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