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8 금 10:38
> 뉴스 > 사회.지역이슈
     
[속보]=한국 도운 아프간인 378명 입국 8월27일 오전 진천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도착
2021년 08월 27일 (금) 05:18:37 진천뉴스 kcpphs@hanmail.net
   

아프가니스탄의 한국 정부 조력자와 그들의 가족들이 기거할 충북혁신도시 내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이 손님 맞이 준비를 끝냈다.

8월26일 정부가 '특별공로자' 자격을 부여한 아프가니스탄 특별공로자 391명중 378명은 KC330 수송기에 탑승해 이날 오후 4시28분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다.

군 수송기를 타고 들어오는 이들은 인천공항에 도착하면 입국심사와 코로나19 검사 등을 거쳐 임시숙소가 마련된 진천 혁신도시내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으로 이동한다.

아프간인들은 지난 8월25일 새벽에 인천공항에 도착해 오후에 인재개발원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했지만, 전날 이슬라마바드 도착 후 절차상 문제 등으로 한국으로의 출발이 지연됐다.

인천공항 도착이 늦춰지면서 임시숙소인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도착도 하루 늦은 8월27일 오전이나 될 것으로 보인다.

인재개발원 외곽 경비를 담당할 경찰도 아직은 배치되지 않아 주변은 차분하고 조용하다.

인재개발원은 현재 외부인 출입을 제한하고 있다.

아프간인들이 머물 임시숙소인 기숙사(생활관) 앞에는 천막 2동이 설치돼 이들이 도착하면 코로나19 PCR 검사 등 입소 절차가 진행된다.

정문 앞에는 진천군민들이 한국어와 아프가니스탄어, 영어 등 3개 국어로 '여러분의 아픔을 함께합니다. 머무는 동안 편하게 지내다 가시길 바랍니다' 라고 위로하는 내용의 글을 적은 플래카드가 걸려있다.

법무부는 이들이 장기체류할 수 있도록 출입국관리법 시행령 개정에도 나섰다.

지난 8월25일 윤창렬 국무조정실 국무1차장과 강성국 법무부 차관, 송기섭 진천군수 등의 주민설명회에서 인재개발원을 아프간인들의 임시보호시설로 운영한다는 사실에 충북혁신도시 일부 주민들은 불만을 토로했으나 탈레반에 아프간 정권이 무너지면서 보복 위기에 놓인 아프간인들을 인도적이고 대승적 차원에서 받아들여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됐다.

인재개발원이 우한교민과 아프간인들 임시숙소로, 법무연수원이 외국인 임시보호시설로, 광혜원 근로복지공단이 코로나19 생활치료시설로 운영됐다.

진천지역이 국가적 재난 때마다 연이은 보호시설로 운영되면서 주민들은 깊은 피로감과 감염, 치안 우려를 겪고 있다.

그러나 어려움에 닥친 사람들과 아픔을 함께하는 결정을 내리면서 국민들로부터 큰 박수를 받고 있다.

주민들은 "아프가니스탄 국민들의 슬픔을 이해하고 있다"며 "이들이 이곳에서 편안하고 복된 삶을 살다가 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진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진천뉴스(http://www.ji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단독,화보]=양희직 초평면이장단협의
[단독,화보]=진천군사회복지협의회,
[주요]=진천군의회, 기초의원 정수
[미담]=진천새마을금고, 정신건강복지
[주요]=충북도의회 나눔문화 확산
[주요]=이시종 충북도지사, 고향방문
[주요]=진천군, 신재생에너지 보급
[주요]=진천소방서, 의용소방대장 5
[미담]=음성·진천경찰서 설 명절 맞
[미담]=진천읍 하나님의교회 세계복음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진천군 진천읍 상산로 55-2 | 전화 010-5433-0391 | Fax 043-533-7101
제호 : 진천뉴스 | 등록번호 : 충북아00051 | 등록일 : 2010.12.28 | 발행인ㆍ편집인 : 박홍수 | 편집국장 : 손근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근무
Copyright 2010 진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i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