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5.20 금 08:44
> 뉴스 > 사회.지역이슈
     
[주요]=진천·음성레미콘노조 '생존권 보장하라' 요구
노조측-풍림아이원아파트 지역업체 외면 주장,7월 2일부터 생존권 사수 위한 총파업 결의도
2021년 06월 30일 (수) 06:38:12 진천뉴스 kcpphs@hanmail.net
   

진천과 음성지역 레미콘 업체노동조합이 생존권 보장을 요구하고 나섰다.

한국노총 전국레미콘운송조합 진천·음성지부는 6월29일 진천군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진천읍에서 조성중인 풍림아이원아파트가 진천군에 소재한 레미콘 업체 8개사를 배제하고 청주지역 레미콘 업체 5개사를 선정한 것으로 밝혀졌다"며 "풍림측에서 청주권 업체와 청주권의 운송차량만으로 레미콘 타설을 하는 것은 진천군민을 완전히 무시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노조원들이 생존권 사수를 위해 7월2일부터 풍림아이원아파트 현장과 군청에서 생존권이 보장될 때 까지 총파업 결의를 다질 것"이라며 "모든 책임과 불이익은 저단가로 납품단가 유통질서를 무너뜨린 건설사에 있다"고 밝혔다.

노조측은 "풍림아이원 아파트의 레미콘 총 사용물량은 35만 루베로 레미콘 차량 운반횟수가 7만회로 35억 원이 넘는 것"이라며 "지역내 골재업체와 골재운반 차량도 100여억 원, 주유소와 설비업체 등도 상당한 손실로 지역경제에 악영향을 가져오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함께 "진천과 음성지부 레미콘운송노조 종사자 300여명과 가족 1천200여명의 생존권이 달려 있다"며 "유통질서를 무시하고 납품하는 청주지역 레미콘 업체와 풍림아이원아파트에 대해 강력히 투쟁하겠다"고 경고했다.

또 "지역경제활성화와 지역의 업체를 보호하기 위한 진천군의 적극적인 역할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진천군 지역건설산업활성화 지원조례 3조5항에는 '군수는 지역의 민간사업 인허가시 지역 건설업체의 참여와 지역업체에서 생산한 건설자재 구매 사용 등을 권장할 수 있다'와 '지역의 생산자제 사용의 실태조사를 실시할 수 있다'고 명시돼 있다.

 

 

진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진천뉴스(http://www.ji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6.1선거]=김경회 군수후보-국민의
[6.1선거]=송기섭 진천군수 후보,
[6.1선거]=진천로타리클럽 "송기섭
[주요]=진천군 국가무형문화재 주철장
[6.1선거]=국민의힘 김영환 도지사
[진천]=진천군 덕산농협, 농번기 교
[6.1선거]=김경회 진천군수후보 진
[6.1선거]=더불어민주당 노영민·조
[6.1선거]=‘운수대통 생거진천 전
[6.1선거]=송기섭, “진천중앙시장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진천군 진천읍 상산로 55-2 | 전화 010-5433-0391 | Fax 043-533-7101
제호 : 진천뉴스 | 등록번호 : 충북아00051 | 등록일 : 2010.12.28 | 발행인ㆍ편집인 : 박홍수 | 편집국장 : 손근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근무
Copyright 2010 진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innews.kr